전시명

작가

장소

기간                           

관람시간                           

정상궤도

김원영, 김초엽, 유화수, 이지양

팩토리2

2019. 12. 6. (금) – 2019. 12. 18. (수)

화요일–일요일, 12–19시 (월요일 휴관)

TITLE

ARTIST

VENUE

DATES                           

HOURS                           

정상궤도

김원영, 김초엽, 유화수, 이지양

factory2

2019. 12. 6. (Fri) – 2019. 12. 18. (Tue)

Tue–Sun, 12pm–7pm (Closed on Mondays)


About the Project











김원영 작가('실격당한 자들을 위한 변론', 2018)와 김초엽 작가('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2019)가 <시사IN>에서 5월부터 9월까지, 총 10회에 걸쳐 연재했던 장애에 관련된 글을 유화수, 이지양이 시각 미술로서 응답합니다.


우리 몸이 손상을 입었을 때, 기계(기술)는 우리의 구원자처럼 여겨진다. “미래에 과학기술이 인간의 장애를 치료하고 모두가 자유로운 삶을 현실화할 것이다!” 지금 이 순간의 기술, 즉 보청기와 휠체어만으로 우리는 ‘정상적으로’ 걷고, 듣고 말할 수 없는 것일까. 김초엽과 김원영은 올 한해 잡지 <시사IN>에 ‘사이보그가 되다’라는 주제로 글을 연재했다. 우리는 이미 기계를 비롯한 타존재와 결합한 존재이며, 그런 의미에서 이미 사이보그가 아닌가. 만약 장애를 소거한 그 미래가 도래한다면, 우리의 몸은 여전히 우리의 몸인가. 사이보그란 장애를 소거한 존재가 아니라 장애를 지닌 채 여타의 존재들과 연립(聯立)한 존재는 아닌가 등의 물음을 던졌다.


이지양과 유화수는 ‘사이보그가 되다’에서 텍스트로 제기된 물음들을 독특하게 조합된 사물과이미지들로 재창조한다. 이 기계(사물)와 이미지에 김초엽의 글과 김원영의 몸이 다시 접속한다. 텍스트는 만들어진 기계를 통해 수화언어가 되고, 몸의 움직임이 되고, 다시 텍스트로 돌아온다. 이 전시는 특정한 궤도를 따라 도는 여러 개의 현실이다. 그 가운데 정상적인 궤도가 있을까? 매끄러운 말과 명료한 메시지, 대칭과 균형을 이룬 채 ‘온전한’ 신체로 서 있는 단 하나의 현실이 존재한다고 믿지 않는다. 우리는 다른 사물과, 다른 언어와, 다른 현실들에 접속한 채로, 비정상의 궤도를 비정상적인 몸으로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돌고, 돌아가고, 돌아온다. [김원영]





Credit





작가: 김원영, 김초엽, 유화수, 이지양


Artist: 김원영, 김초엽, 유화수, 이지양


FACTORY

Mail-Order: 15 Jahamun-ro 10-gil, Jongno-gu, Seoul

Permint Number: 101-05-27118

Ceo: Bora Hong

FACTORY

T 02 733 4883

E Factory2.seoul@gmail.com

15 Jahamun-ro 10-gil, Jongno-gu, Seoul

상품에 대하여 배송 교환 반품 민원 AS등은 FACTORY에서 처리하며 모든 책임은 'FACTORY'에 있습니다. 

민원 담당자 연락처: FACTORY 02 733 4883

FACTORY
Permit Number: 101-05-27118

Ceo: Bora Hong


FACTORY

T  02 733 4883

E  Factory2.seoul@gmail.com                                                                                                                                                                                                                 

15 Jahamun-ro 10-gil, Jongno-gu, Seoul